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통업계,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에 잇따라 기부

기사승인 2020.04.06  11:00:21

공유
default_news_ad2

유통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에 기부금과 물품을 보내며 지원에 동참했다.

편의점 CU의 대구 지역 가맹점주들은 4월 한 달 동안 판매한 도시락 수익금 전액을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투입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를 위해 기부한다고 5일 밝혔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가맹점들의 한 달 누적 모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회사에서 '매칭' 지원하는 식으로 힘을 보태기로 했다.

모인 기부금은 대구 지역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이 사용할 의료기기와 방역 도구 구매에 사용될 예정이다.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도 대구 의료진에 '행복박스' 500개를 전달했다.

이 박스는 물티슈, 바디워시, 일회용 밴드 등 위생용품과 안마기, 손목보호 밴드 등 건강용품으로 구성됐으며, 희망브리지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현장에 전달됐다.

홈플러스 사회공헌재단 e파란재단도 신한카드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 어린이들과 취약계층을 위해 손 소독제 2만여개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부 물품은 대구지역 100여개 초등학교 돌봄교실과 대구·경북 10여개 지역주민센터, 사회복지관 등에 전달됐다.

에스비즈뉴스 themomma@themomma.kr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